장검중학교 로고이미지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네이버밴드 공유하기 프린트하기
범인 없는 살인의 밤(20423 정유현)
작성자 정유현 등록일 21.06.06 조회수 73

여러 사람의 죽음.

범인 없다.

아니 있다.

일상에 모든 사람이 범인이다.

이 책을 읽고 지금 우리 세계의 매체를 이용하며 생긴 부작용 같은 상황을 잘 만든거 같다.

일상의 모든 사람이 범인이란 것에는 충격은 없었다.

왜냐하면 그런 일은 자주 있기 때문이다...

그냥 이 책의 내용이 우리에게 현실인 것 같다.

이전글 영화 속 심리학1 (20423 정유현)
다음글 '데미안'을 읽고(20426 진서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