장검중학교 로고이미지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네이버밴드 공유하기 프린트하기
신현림의. 미술관에서 읽은 시.(30617 은채은)
작성자 은채은 등록일 21.06.10 조회수 64

'삶이 그대를 속일지라도', '자고세', '화양연화' 등 교훈이 있고 감명 깊었던 시가 많았다. 또한, 챕터 별로 다양한 분야의 시가 있어서 좋았고 위로가 되었던 시도 많았다.

이전글 림 로드 (30610 노유진)
다음글 너의 이름은 (30615 박정현)